온양온천/아산 쌈밥 맛집 [오월애쌈밥] .

아버지­가 가족여행을 가자고 하면서 온양온천으로 떠났다!서해안 고속도로 개통되기 전에 할머니댁 가던길이라며​온천 목욕을 마치고 근처 밥집을 찾다가 알게된​

​​다들 굶주린 배 움켜잡고 입장!!

>

오월애 쌈밥 메뉴는 이렇게 된다​지금 사진을 보니 빛에 가려졌네ㅠ 고등어구이와 코다리무침이라고 써있음​우리가족은 오월애정식 2인분과 우렁쌈밥 3인분을 시켰다. 천원을 더 내면 돌솥밥으로 바꿀수 있다는데 엄마­파덜­말고 우리는 딱히.. 그래서 그냥 먹었다.​

>

​먼저 나온 기본 반찬들!콘샐러드, 깍두기, 다양한 전, 잡채, 시금치, 계란찜, 김치, 된장찌개까지!제공되는 제육이 나오기 전에도 상이 가득해진 느낌이였다​

>

​그리고 등장한 제육!!상당히 매콤해 보이지만 맵찔이인 나에게도 먹을수 있는 적당한 매움 이였다(우렁쌈밥을 시키면 대패와 제육중 고를수 있다)​

>

​오월애정식 2인을 시킨 엄마아빠­상에 나온 고등어 구이야들야들하고 간도 잘 베어있어서 맛있었다(그치만 다른메뉴도 맛있어서 막판에 남기면 안돼!하고 부랴부랴 먹음)​

>

​쌈채소도 다양하게 나온다상추, 깻잎, 배추는 기본이고 청경채, 케일, 치커리 등등.. (내가 아는 채소가 이것뿐)쌈으로 싸먹었는데도 쌈채소가 남았다는 사실..!​

>

​등장한 우렁된장우렁이가 네다섯마리 들어있었던 것 같았는데..^^그래도 장 자체가 맛있어서 괜찮았다​

>

​쌈채소랑 밥이랑 된장만 먹어도 꿀맛이다​

>

​제육이랑 채소 두개 올려서 먹어도 맛있다저렇게 채소를 팍팍 먹었는데도 남은게 신기할 따름​

>

​오월애정식 2인분과 우렁쌈밥 3인분이 다 나오고 다시 찍어보니 이렇더라(이미 얼마 먹었던건 안비밀)​​★ 사실 이 집의 별미는 따로 있다★​​바로바로

>

​요녀석들!​진짜 미숫가루 별로 안좋아하는데 미숫가루 슬러쉬는 술술 들어가더라음식 기다리면서도 먹고 다먹고 나갈때도 두잔은 먹은듯ㅋㅋㅋㅋ강정도 넘 맛있어서 따로 판매하고 있길래 한봉다리 사서 나갔다젤 오른쪽 사진은 누룽지인데 솥에들어있는게 뭔가 멋있어 보인달까..? 느낌있어 보였다​부모님도 맛있는 한식집이라며 배부르고 뿌듯하게 나오셨다아무쪼록 맛있는 식사를 마치고 우리는 아산 지중해마을 구경을 갔다!​​​(2019.02.09에 다녀온 후기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