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만신] 이 영화

(박여사의 표 정말 맛있게 만들어진 약밥!!!!)도저히 그냥 자면 안되겠다 싶어 뭔가 볼 영화 없나 여기저기 실피에서 발견했어 [만신] 세상 모든 미스터리는 다 좋아하는 모녀라서 무녀 이야기도 재미있을 것 같아서… 사실 난 틀어놓은 뒤 작업실에 틀어박혀 아무거나 하고 잘 생각이었는데…잠깐 보려고 했는데 결국 푹 빠져봤어.

우와.. 이 영화..정말로 뭐하는거야 ……………………….

우선 네이버 검색을 통해 얻은 대강의 정보를 공유한다.

한국의 큰 무당이자 무형문화재였던 김금화 만신의 삶의 궤적을 쫓은 영화라고 보면 된다.당신이 직접 출연하지만 옛 자료가 당연히 등장하고 그 외에도 여러 감동적인 장면이 연출된다.스포일러에 굉장히 신중한 타입이라서… 더 이상 말할 수 없지만, 어쨌든 한 사람의 인생을… 물론 그 사람의 인생 자체가 스펙터클 그 자체이긴 하지만… 이렇게 아름답게 이끌어낼 수 있는 일인가.너무 놀랐어.’만신’이란 세상의 모든 신을 모시고 살아가는 무당 중에서도 큰 무당에게 붙이는 존칭이지만, 결국 그들 자신의 삶은 바로 만신창이. 그런데 관찰자로서 바라보는 그 삶은 얼마나 아름다웠던가….

스누피 홀릭의 아주 주관적인 영화 감상 포인트

  1. 영화의 화면을 얼마나 아름답게 표현했는지…그 환상적이고 몽환적인…꿈과 현실의 경계가 애매한 무당의 시선을 제대로 구현한 것을 염두에 두시고 감탄하세요.
  2. 2. 같은 맥락일지도 모르지만, 무당이라는 신분의 특성상 그들을 둘러싼 것에는 민속적인 것이나 한국민화가 많이 등장하지만, 그것을 있는 그대로 표현할 뿐만 아니라 영화적으로 훌륭하게 표현했다. 그러면서도 큰 무당 김금화 만신, 당신이 지녔던 해학적 모습마저 제대로 녹아들었다. 너무 놀랐어 취향 저격
  3. 어렸을 때, 조금 젊었을 때. 시대의 인간 김금화를 완전히 명배우들이 명연기로 표현한다. 스쳐지나가는 배우들의 연기조차 하나 빠지지 않는 그야말로 명품.
  4. 4.31년생인 만큼 일제강점기부터 육오와 유신과 현대민주화의 격동과 사회 부작용으로 나타난 삼풍백화점 붕괴 천안함 사건까지.모든 역사의 큰 선과 역사의 칼날 위에 선 김금화 만신의 이야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놀랍다. 그 시절을 살아서 버텨온 우리 모두의 이야기이기도 하고.
  5. 역시 북한 출신의 황석영 소설가의 깜짝(?) 등장도 재미의 관전 포인트.
  6. 유럽의 마녀사냥을 떠올리며 여성 탄압 측면에서 봐도 재미있을 것이다.
  7. 7. 마지막으로 한국의 오랜 무속신앙에 대한 이해도가 깊어지는 기쁨!!!

정말 매료돼서 영화를 봤고, 영화가 끝날 때 만신, 무당이 되기 전에 한 사람의 삶을 봤을 때 그 삶이 얼마나 고달팠을지를 생각하면 눈물이 핑 돌았다.결국 무당이 살아가면서 되풀이해야 할 일은 남의 원망과 정을 푸는 일이 아니었던가. 신과 인간의 중재자로서 신이 분노하면 석방하고 신의 마음에 닿지 않도록 기도하고 또 기도해야 할 존재가 아닌가.자꾸만 눈물이 났다…. 엔딩 크레딧 계속….

사진출처_문화재청

그러고 보니 굿에 관심은 많지만 실제로 구경이라도 해본 적은 없다. 하지만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꼭 한번은 꼭 보고 싶어. 정말 만신이 커다랗게 펼치는 ‘구락부’를 말이다.

사진출처_문화재청

김금화 만신의 굿을 보는 게 가장 멋졌을 텐데 2019년 하늘의 별이 되셨다.일단 다른 기록들을 더 찾아보고 싶다그리고 그 정신을 이어가는 다른 만신의 굿 싸인에 언젠가 한번쯤 관찰자로서 가보고 싶다.울림이 컸다.오랜만에 한 사람의 인생을 보고 느낀 감동. 혹시 못 보신 분을 만날까 말까 고민하시는 분이 이 글을 읽고 계신다면 꼭 보시고 추천드리고 싶다.단순히 전통미를 제외하는 것만으로도 만족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그런데 무당의 신비한 능력을 동경하기도 했지만 그게 아니라 평범한 사람으로 살아 있어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해… 🙂

김금화 만신님, 제발 후배 만신들에게 계속 저희를 내려다봐 주세요.

손을 모아 빌며 감상을 매듭짓다.